2021.4.9 금 17:46
> 뉴스 > 뉴스 > 사회
     
양평문화원, 제13회 몽양학술심포지엄 진행
2020년 11월 30일 (월) 15:35:33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양평=팔당유역신문] 경기도 양평문화원이 지난 28일 몽양기념관 개관 9주년을 맞이해 제13회 몽양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몽양기념관과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가 주관, 주최하고 양평군이 후원하며, 주제는 ‘몽양 여운형과 조선중앙일보’로 진행됐다.

몽양 여운형은 흔히 독립운동가, 통일운동가 혹은 중간파 정치인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여운형은 언론, 체육, 외교,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활동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그 중에서 언론인 몽양 여운형의 활동을 재조명하고. 그가 사장으로 있던 조선중앙일보의 필진과 논조가 어떠했는지 동아일보, 조선일보와의 차별성을 중심으로 살펴봤다.

몽양 여운형은 1929년 중국 상하이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돼 국내로 압송, 수감된 후 1932년 가출옥되어 1933년 2월 16일에 조선중앙일보에 취임했다. 취임 후 중앙일보였던 제호를 조선중앙일보로 변경하고 ‘여론의 대표기관, 정의의 옹호기관, 엄정한 비판기관’이라는 3대 신조를 표방했다.

조선중앙일보는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 다른 신문사들에 비해 열악한 재정으로 인한 운영난에도 불구하고 일제에 대한 비판적인 보도와 논평을 개재하고 식민지 현실 및 세계적인 현실 정세 등을 신문에 다뤄 다른 신문사들과 차별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1936년 손기정 선수가 베를린 올림픽에서 우승 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가슴에 있는 일장기를 삭제한 사진을 게재한 사건으로 인해 조선중앙일보는 폐간되며 여운형도 사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날 심포지엄은 4명의 교수가 몽양 여운형에 대한 다양한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으며, 이후 종합토론은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을 좌장으로 이용창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정용서 연세대학교 동은의학박물관 학예실장 등이 참가해 발표자들과 함께 토론에 나섰다.

이번 심포지엄은 사회적 거리두기 매뉴얼에 따라 진행됐으며, 온라인(유튜브 공식채널 : 몽양여운형기념관)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방송을 함께 진행됐다.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용인시. 지방도 321호선 '완장~서
용인시, 8일부터 만 75세 이상 '
송석준 의원, 이천지역 지방도 2곳
소병훈 의원, ‘제3차 경기도 도로건
용인시, 소규모 농가에 경영지원 바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