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8 토 23:06
> 뉴스 > 뉴스 > 사회
     
여주, 훈민어린이집 원장 갑질 논란 ‘여주시가 갑질 의혹’
2020년 07월 07일 (화) 10:52:25 이영일 기자 man201f@korea.com
   

[여주=팔당유역신문] 여주지역을 뜨겁게 달구었던 여주시에서 위탁 운영하는 국공립훈민어린이집 원장의 갑질 논란이 그 이면에 여주시의 부당한 행정지시에 의한 갑질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여주시는 국공립훈민어린이집을 운영할 원장을 지난 2018년 11월 심사를 거쳐 5년 계약으로 박 모씨를 선정, 어린이집 운영을 위탁했다.

하지만 여주시는 어린이집 개원 전부터 교사채용, 원아 모집 등에 관여하면서 부당한 지시를 하는 등 업무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6월 8일 여주시 행정감사에서 여주시의회 김영자 부의장이 여성가족과 행정사무감사를 하면서 훈민어린이집 원장의 갑질이 도를 넘었다며 감사를 요구했다.

김 부의장은 자신이 주장한 원장의 갑질에 대해 당사자인 어린이집 원장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민원인이 제공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해, 결국에는 언론을 통해 ‘원장이 갑질했다’고 알려져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6일 훈민어린이집 박 모 원장은 “행감에 앞서 김 부의장에게 사실 관계를 입증할 서류와 함께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려고 수차례에 걸쳐 면담을 요청했지만,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행감에서 자신의 명예와 관련된 질의에 나설 김 부의장이 왜 당사자를 피하고 만나주지 않았는지 그 이유가 알 수 없다”고 했다.

이러한 내용에 대해 김 부의장은 “교사가 제공한 민원으로 원장을 만날 필요가 없었다”고 잘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주시는 이를 기회로 훈민어린집 원장의 갑질 민원에 대한 답변서 요구를 하고,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 원장은 원장에 선정되자 2019년 3월 1일 개원 예정인 훈민어린이집 내부구조 조성에 참여했다고 했다.

공사의 지연에 따라 어린이집 개원이 점점 늦어져 그해 9월 개원을 하기로 정하고, 7월경부터 교사 모집에 들어갔지만 처음부터 순탄치 않았다.

교사 채용에 있어서 여주시의 관내에 재직 중인 교사는 채용이 불가하다는 지침에 따라 경력단절, 원거리, 초임 교사들밖에 채용할 수 없었다.

여주시의 이 같은 결정은 여주시어린이집 연합회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시청 여성가족과 담당자가 말했다. 이는 여주시가 어린이집교사들의 정당한 직장 선택권을 무시한 처사로 고용노동법을 따져볼 필요가 있는 대목이다.

또 연합회는 원아들의 입소에도 관여해 당초 75명으로 신고된 입소 인원을 45명으로 줄이고, 타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원아들은 받지 못하게 여주시에 요구했다. 더욱 부당한 것은 여주시가 유아반(5~7세)은 아예 모집대상에서 제외하도록 관여했다.

이러한 여주시의 부당한 지시에 따라 당시 어린이집 대기자가 200명 가까이 있었지만 훈민어린이집은 유아반이 제외된 38명의 영아들로 개원하게 됐다.

이러한 부당한 지시는 여주시어린이집 연합회의 요구에 따랐다는 것이 여주시 담당자의 말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개원을 앞두고 마련된 오리엔테이션 하루 전날 여주시가 나서서 훈민어린이집에 모집된 원아 중에서 타 보육센타에 다니던 아이의 학부모에게 ‘보내지 않아도 된다’고 전화통지를 했다.

원래는 시청 담당자가 원장에게 그 같은 내용으로 학부모에게 통지하라고 지시했지만, 개원을 하루 앞두고 받아들일 수 없다는 취지로 거부하자 여주시에서 직접 학부모에게 전화통지를 했다고 시청 담당자가 확인해줬다.

이 같은 여주시의 행위에 대해서도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다툼의 여지가 있어 보이는 대목이다.

이를 바라보는 주민들은 “여주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정책을 마련했다면 과감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몇몇의 상반된 의견에 귀를 기우리고 추진을 못한다면 보육정책을 논할 필요가 없어, 여주시의 미래가 걱정된다”고 말하고 있다.

또 다른 주민은 “국공립 보육시설을 건립하고 운영자를 선정했으면 여주시가 운영자와 한뜻으로 합심해 원래 목적대로 추진해내야 한다”며, “다른 소리가 무서워서 날개를 못 편다면 문제가 크다”고 했다.

현재도 여주시 국공립 훈민어린집 원장에 대해 갑질 운운하면서 학부모, 교사, 의원, 시청 담당자 등이 암묵적으로 원장의 퇴사를 요구하고 있다. 항간에 이러한 행위에 여주시가 앞장을 섰다는 의혹에 대해서 여주시는 제대로 해명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 여주시의 훈민어린이집 위탁 파기 결정 ‘한 점 부끄럼 없나’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여주 점동면민들, ‘A업체 폐기물 재
양평군 서종면 적십자봉사회, 폭우 속
송석준 의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설
가평군, 수돗물 자체검사 결과 '안전
이재명 지사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