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22:03
> 뉴스 > 뉴스 > 사회
     
남양주시, 구)도농동사무소 건물매각대금청구 소송 ‘승소’
2019년 10월 10일 (목) 20:06:46 김용건 기자 kyg1@hanmail.net
   


[남양주=팔당유역신문] 경기도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지난해 의정부지방법원에 ㈜부영을 상대로 구)도농동사무소 건물 매각대금청구 소송을 제기하여 지난 달 20일자 매각대금 3억4천8백3십만9천 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는 승소판결을 받아냈다.

구)도농동사무소 부지는 시가 당초 원진레이온㈜과 토지를 상호매매하기로 약정하고 국유재산 점용료 상당액을 임차료로 지급하기로 하고 건물을 건립했는데, 원진레이온㈜이 파산절차를 밟게 되면서 토지는 ㈜부영에 공매되어 최근까지 시가 시세로 임차료를 지급해 왔다.

이번 판결로 시는 ㈜도농동사무소의 매각대금 3억4천8백3십만9천 원 지급판결을 받아냈지만 이번 승소의 의미는 더 크다.

시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도농도서관도 동일한 매각대금 청구대상으로 올해 말 임차기간이 끝나면 ㈜부영에 10억 원 청구가 가능하지만, 만약 시가 이번 소송에서 패소했다면 2개동의 건물 철거비 포함하여 약 17억 원의 혈세가 소요되기 때문이다.

처음 소송검토 단계에서 일부 변호사와 직원들은 남양주시가 토지를 장기간 사용했고 사건 토지가 재정비지역으로 지정되어 재건축 시 건물을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소송에서 시가 승소할지 장담 못하는 상황이었다.

남양주시 회계과 재산관리팀은 몇 개월 동안 서고에서 20년 전 관련 서류를 찾아 분석한 후, 면밀한 법리검토를 거쳐, 패소 시 따르는 책임문제로 대부분 꺼리는 소송을 제기하는 과감한 도전을 시작하여 10개월에 걸친 치열한 법적공방 끝에 시의 승소 판결로 이끌어 냈다.

한편, 남양주시 재산관리팀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드론을 직접 활용하여 은닉된 재산을 다수 발굴하고 무단사용자를 적발하는 등 시 재산관리에 우수한 성과를 연달아 올리고 있어 주변 동료들로부터 숨은재산 찾는 ‘드림팀’이라는 애칭을 얻고 있다.

김용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여주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자
남양주보건소 다산건강생활지원센터, ‘
양평군, 오는 22일 양평고용출장센터
이천시, '2019 경기도형 정책마켓
양평군, '2020년 경기도 마을정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