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3.23 토 15:36
> 뉴스 > 뉴스 > 사회
     
양평공사, 경영혁신보고서에 대한 직원 입장 발표
더 이상 양평공사에 대해 왈가불가한다면 그것이 누구던지 끝까지 싸울 것.
2019년 03월 13일 (수) 15:44:23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양평=팔당유역신문] 지방공기업 양평공사(사장 박윤희)는 양평군 주관으로 진행된 ‘양평공사 경영혁신 연구용역’ 관련, 전 직원의 입장을 발표했다.

다음은 양평공사가 전 직원의 입장을 담은 성명서 전문이다.

양평공사 경영혁신보고서에 대한 양평공사 직원들의 입장

15일 발표 될 “양평공사 경영혁신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이하 ‘용역’)”에는 ‘직원 2~30명 감축, 직원 임금 24% 삭감 후 5년간 동결’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우리 양평공사 전 직원들은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1. 우리 직원들이 무슨 죄가 있나?

우리 직원들은 군청에서 뽑아 준 전임 사장, 임원들이 시키는 대로 일했을 뿐이다. 우리에게 죄를 물으려거든 군청과 전 임직원에게 먼저 죄를 물어라. 그것이 순서다. 군청부터 구조 조정하고 임금 동결해라. 그러면 우리도 따르겠다.

2. 직원 월급 동결해서, 그 돈 모아서 공사부채 해결 한다고?

이것이 말이 되는 소리인가? 지금까지 이런 용역은 듣도 보도 못했다. 그렇다면 먼저 군청공무원들 급여 동결해서 24% 밖에 안되는 양평군의 재정자립도를 높일 것을 권한다.


한마디로 말도 안되는 용역결과이다. 우리는 먼저 이러한 엉터리 용역을 수행한 총 책임자인 군청 정책실장의 파면을 요구한다.

우리 양평공사는 신임 사장 취임 이래 그동안의 오명을 씻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직원들에게 따뜻한 격려는커녕 ‘니들은 적폐이니 집에 가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는 묻는다. 군청과 지역 내 적폐세력들은 어떻게 청산할 것인지. 그동안 양평공사의 경영진과 결탁하여 각종 부정비리를 저지르고 이권을 챙긴 세력들이 누구인지는 양평군민이라면 다 알고 있다.

그들부터 청산하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하라. 며칠 전 우리 공사 스스로가 요청한 채용 관련 감사를 군청 감사실에서는 본인들의 소관이 아니라고 돌려보냈다. 이것이 적폐의 증거가 아니고 무엇인가?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는 군수님은 그런 사실조차 모르고 계셨다고 한다.

정동균 군수님의 눈과 귀를 가리고 용역을 내세워 양평공사를 다시 손아귀에 넣으려는 자들을 발본색원하여야 할 것이다. 우리 양평공사 전 직원은 양평군민의 염원을 담아 오로지 우리 스스로의 노력과 혁신으로 반드시 양평공사를 살려내겠다.

이미 우리는 그러한 일을 시작하고 있다. 더 이상 양평공사에 대해 왈가불가한다면 그것이 누구던지 끝까지 싸울 것이다.

*첨언 : 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 빚도 갚을 수 있다. 직원 짜르고 월급 동결하면 양평 경제 망가지고 누가 공사를 살리겠나? 언 발에 오줌 누기다.

2019년 3월 13일

혁신하는 양평공사 직원 일동

     관련기사
· 양평공사 경영혁신보고서 직원 급여 24% 감액 제시...사장은 년봉 53.7%인상 요구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여주시의회, 의장이 친구를 비서로 채
양평 수미마을, 정부 보조사업비로 가
“양평공사 경영혁신 용역보고” 직원들
양평공사 노조, “모든 잘못의 근원지
여주署, 직원복지향상 위한 '열린장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