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6.9 금 18:57
> 뉴스 > 뉴스 > 문화/체육
     
인제서 '제2회 님의 침묵 전국백일장' 열려
8월 12일, 시·시조 2개 부분 … 장원 상금 300만원
2013년 07월 29일 (월) 19:58:41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일제강점기 시집 '님의 침묵'을 펴냈으며, 3.1만세운동 때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으로 곧은 절개를 지켜낸 시인이자 스님인 선각자 만해 한용운 선생을 기리는 전국 백일장이 강원도 인제에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열리는 백일장은 '2013 만해축전'의 하나로 오는 8월 12일 오후 1시에 백담사 만해마을에서 한용운 시인의 문학정신을 되살리는 '님의 침묵 전국백일장'이 강원도・인제군・만해사상실천선양회 주최, 인제신문사 주관으로 열린다.

만해의 정신을 기리고, 한국문학의 토양을 풍부하게 할 이 백일장은 나이 제한 없이 온 나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시와 시조 2개 부분에 걸쳐 진행된다.

시제는 8월 12일 오후 1시 현장에서 발표하며, 심사는 문단의 중진 문인들에게 위촉해 심사한 뒤 오후 6시 결과 발표와 함께 시상식을 한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인제신문 홈페이지(www.okinjenews.co.kr)에서 참가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8월 10일 오후 5시까지 참가신청서를 이메일(injenews@hanmail.net)로 제출해야 한다.

시상은 △장원 1명 만해축전 대회장 강원도지사상과 상금 300만 원 △차상 1명 만해축전 수석부대회장 인제군수상과 상금 200만 원 △차하 1명 만해축전 부대회장 인제군의회의장상과 상금 100만 원 △장려 10명 인제신문사 사장상과 상금 각 10만원 주어진다.

특히 이번 백일장부터는 장원수상자에게 권위 있는 문예지를 통해 문인 등단 자격을 준다.

   
만해 한용운.
한편 만해 한용운은 집을 남향으로 지으면 조선총독부와 마주 보게 된다며, 북향으로 지을 만큼 일제국주의의 침탈에 대한 저항을 몸소 실천했으며, 3・1독립선언 33인 가운데 변절하지 않은 몇 안 되는 사람 가운데 한분이다.

또 “왜놈이 통치하는 호적에 내 이름을 올릴 수 없다."라면서 평생 호적 없이 지낸 분이다.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8·15 광복 주간에 강원도 인제의 만해마을에서 펼쳐지는 제2회 전국 만해백일장은 그런 의미에서 매우 뜻 깊다.

만해 선생의 문학정신을 되새기고 그의 올곧은 나라사랑 정신을 오늘에 꽃 피우고자 실시하는 백일장에 뜻있는 분들의 성원이 기대된다. (문의 인제신문사 033-461-1588).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남양주시, 국제협력관 재위촉
여주소방서, 현충일 맞아 순직 소방공
가평군, 올해 첫 '한우 체내수정란
양평군립미술관, 경기 중견 사진작가
여주시자살예방센터, 생명사랑 문화조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